블럭체인에 대한 우리의 시각

우리는 아직까지 블럭체인과 크립토의 문외한이지만 우리가 이 분야에 관여한다고 한다면 블럭체인은 사업의 중요한 인프라와 하나의 기술적 도구로서 인식할 것이며 크립토는 Skype가 통신의 글로벌화를 만든것과 같이 화폐 교환의 글로벌화가 이루어질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 블럭체인이나 크립토가 가진 고유의 특성과 추구하는 바가 있겠지만 - 그것은 국가적 허용범위내에서 점진적으로 이루어진다고 가정하는 것이 안전하다는 생각이다.
블럭체인에 대한 투자는 블럭체인을 운용하는 기업에 대한 투자, ICO에의 참여, 거래소를 통하든지 통하지 않든지간에 기존 코인 매입등 여러방식이 있지만 본질적으로 그것을 만들고자하는 팀에 대한 투자가 가장 우선되어야한다.
물론 오픈소스와 같이 특정 비즈니스의 목적이 아닌 인프라로서의 운용이 있어 그것에 대한 지원은 또 다른 이슈겠지만 블럭체인을 비즈니스로 활용하고자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우리가 지금 투자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조만간 이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 스터디를 통해 무엇인가 준비할 필요성을 느낀다.
다양한 관점과 인식 그리고 사업모델이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블럭체인이 이 사회내에서 어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그것이 우리의 삶에 어떠한 변화를 야기할수 있을지에 대한 오픈 마인드를 가지고 바라보는 우리의 자세이다.
아직 모든 것이 시작점에 있고 변곡점을 지나 삶의 일부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남어가야할 많은 산이 있다.
마치 TV가 처음 나왔을때 TV 광고를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해 몰라서 라디오처럼 마이크를 대고 광고문을 읽는것을 영상으로 보여준것처럼, 인터넷 시대 초기에 디렉토리 검색이나 북마크에 의존했던것처럼, 스마트폰 초기에 PIMS처럼 활용했던것처럼 블럭체인도 기술적 발전의 기반위에 필요한 creative한 서비스들이 쏟아져 나오기 전까지는 우리가 단정할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

그렇기에 우리는 지속적으로 변화를 야기하고 그것을 안착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비전을 가진 팀들의 등장, 자금과 탤런트들의 집중, 존재하지 않았던 하나의 거대한 산업으로의 도약 그리고 이들의 노력이 합쳐져서 변곡점에 근접한 타이밍등에 대해 주의깊게 신중하게 주목해야 한다고 본다.

아마도 인공지능, 로보틱스, 3D프린팅과 더불어 다음 세대의 인프리적 기술로 자리잡을 블럭체인에 대해서 관심의 끈을 놓고 있을수는 없다.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215256902031238&id=1459375687619367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스타트업 조직에서 필요한 사람

[요약] Paul Graham - 규모가 안 나오는 일을 해라 (Do Things That Don't Scale)

[우리는] 넥스트랜스입니다_v0.2